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시, 사회복지시설에 체험과 야외활동 돕는 ‘나눔숲' 조성

기사승인 2020.10.14  18:05:34

공유
default_news_ad2

- '2021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 송라면 ‘엘림 믿음의집’과 청하면 ‘민들레공동체’에 각각 조성

지난해 선정된 ‘도움터 기쁨의집’에 조성된 나눔숲의 모습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지난 1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복권기금으로 시행하는 ‘2021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복지시설 나눔숲(실외)'을 응모한 결과 지역 내 복지시설 2개소가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시설, 또는 의료기관에 숲을 조성해 이용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추진되는 ‘복지시설 나눔숲 조성사업’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진행되며 관련 분야 전문가의 서류심사와 현장심사를 거쳐 조성효과가 큰 곳을 선정해 해당시설에 적합한 나눔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포항시는 ‘살기 좋은 녹색도시 포항’ 조성을 위해 시민 생활권 내에 크고 작은 숲을 공격적으로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숲의 혜택에서 소외되는 시민이 없게끔 ‘나눔숲 조성사업’에 응모해 송라 ‘엘림 믿음의집’과 청하 ‘민들레공동체’가 2021년 숲 조성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전액 녹색자금을 지원받아 추진하게 됐다.

‘엘림 믿음의집’은 경증장애 노인거주시설로 녹색자금 2억 원을 지원받아 어르신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숲이, ‘민들레공동체’는 지적장애를 가진 장애인들이 생활하는 시설로 녹색자금 1억5천만 원을 지원받아 체험과 야외활동을 돕는 학습원 개념의 숲이 각각 조성될 예정이다.

포항시 김응수 그린웨이추진과장은 “숲은 모두에게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일상을 선물해 준다. 숲의 혜택에서 소외되는 시민이 없게 되도록 많은 곳에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들고 있으며 금번 선정된 복지시설에 최고의 숲을 만들어 이용자들이 심신의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포토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