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마스크는 이제 "생활필수품"··· 포항시,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변경해 추진

기사승인 2020.10.20  22:32:35

공유
default_news_ad2

- 마스크 착용 안착을 위한 계도 중심 단속 실시... 집단감염 우려 중점 대상 시설 우선 계도

포항시청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20일 포항형 마스크 착용 의무화 추진에 따라 과태료 부과를 위한 상세 장소에 대한 행정명령을 발령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집중지도 및 계도를 실시한다.

포항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은 지난달 타 도시 확진자 증가로 재확산 우려와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개인방역 강화와 확산 차단을 위해 9월 18일 발령했다.

주요 내용은 포항시의 모든 지역 거주자 및 방문자는 실내·외에서 대인접촉을 하거나 접촉이 예측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미이행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것으로 돼있다.

당시 포항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감염병예방법) 시행일인 2020년 10월 12일까지를 계도기간으로 정했다.

그러나 이후 개정된 감염병예방법이 10월 13일 시행되면서 계도기간을 30일로 정함에 따라 전국적 형평성과 시행시기의 격차에 따른 시민혼란 예방을 위해 포항시도 계도기간을 다음달 12일까지 연장하는 행정명령을 지난 13일에 발령했으며 20일에는 과태료 부과를 위한 상세장소를 알리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에서는 정부지침을 반영해 계도 중심의 단속을 추진키로 하고 중점 대상시설(고위험시설, 다중이용시설, 버스·택시, 집회, 의료·요양시설)에 대한 우선적 집중계도를 실시하며 모든 실내·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유지로 강화된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각 시설별 부서에서는 지도·단속반을 구성해 현장단속을 원칙으로 20일부터 11월 12일까지 지도 및 계도 기간을 거쳐 11월 13일부터 본격적으로 단속에 들어가고 포항시내 거주자 및 방문자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되는 시설, 버스·택시, 집회·시위장, 의료시설, 요양시설, 주야간보호시설에서 마스크 미착용 적발 시 사전에 마스크 착용을 지도하고 불이행 시 질서위반행위규제법의 절차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한다.

포항시는 마스크 착용 방역수칙 안착을 위해 대대적인 홍보활동 또한 전개하기로 했다. 계도기간 중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과태료 부과 안내 캠페인을 전개하고 희망일자리 근로자 30명을 통해 읍·면·동별 현수막 게첨 및 마스크 착용 의무 홍보 리플릿(5000부) 배부, 포항시 홈페이지, SNS, 전광판 등을 활용한 홍보를 실시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됐지만 이것이 코로나19의 종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개인방역수칙 및 시설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킴으로써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통해 이 시기를 이겨나가야 하며 마스크 착용은 가장 기본적인 방역이자 핵심 방역수칙이므로 지금까지 시민들의 협조로 잘 이겨내 왔듯이 앞으로도 하나 된 마음으로 마스크 착용에 동참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포토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