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북교육청, 교육재정 자체수입 증대에 "총력"··· 가용수단 총동원

기사승인 2020.10.21  19:11:32

공유
default_news_ad2

- 폐교재산 임대, 유휴자산 매각, 연도 내 집행 불가능한 이월액 고이율 정기예금 등 통해 수익 극대화에 노력

경북교육청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교육재정교부금 등 이전수입 의존도(87.2%)가 높은 지방교육재정의 특성을 반영해 교육재정 자체수입 증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자체수입 증대를 위해 폐교재산 임대, 유휴자산 매각을 통한 자산수입 275억 원, 연도 내 집행이 불가능한 이월액 등의 유휴자금을 이율이 높은 정기예금을 운용해 98억 원의 이자수익을 냈다.

회계연도 독립의 원칙에 따라 각 회계연도 수입·지출은 당해연도 세입·세출에 계상해 집행해야만 한다. 다만 현실적으로 예산 집행과정에서 수업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한 방학 중 공사 실시에 따른 공사기간 부족 등으로 인한 이월액(명시·사고·계속비)과 낙찰차액, 준공정산 등에 따른 집행잔액 등이 연도 말에는 어쩔 수 없이 발생하게 된다.

이에 경북교육청은 매년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연도 말 유휴자금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최근 3년간 집행잔액을 반영한 4천억 원을 이율이 높은 정기예금으로 운용하기로 하고 예치했다.

이를 통해 보통예금보다는 17억 원의 수익을 증대시킬 수 있으며 이는 초등학교 9개교(6학급 기준)의 1년간 학교 기본운영비에 해당한다.

한편, 지난해 경북교육청 불용률은 1.39%로 17개 시·도 중 세종(0.8%), 충남(0.97%), 인천(1.28%) 다음인 4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주경영 경북교육청 재무정보과장은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저성장 및 저금리가 지속되고 있어 자체수입 증대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적극적인 재정집행 독려와 효율적인 자금운용을 통한 세입증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포토

1 2 3
item33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