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애인 희망일자리 사업’, "따뜻한 경북교육 실현의 출발점이죠"

기사승인 2022.11.30  19:46:43

공유
default_news_ad2
ad38

- 경북교육청, 장애인 근로자 183명 일자리 제공... 전년 대비 32명 증가

경북교육청사 <사진=경북교육청>

[안동=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원화 기자 =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장애인 자립의 기회를 확대하고 따뜻한 경북교육 실천을 위해 내년도 장애인 근로자 일자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 재활법’에 따르면 상시 50명 이상의 공무원이 아닌 근로자를 고용하는 국가 및 지자체는 관련 법령에서 정하는 의무고용률 이상으로 장애인을 고용해야 한다.

경북교육청은 장애인 고용의무를 적극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장애인 희망일자리 사업’을 통해 도내 교육행정기관과 공립학교에 장애인 일자리를 별도로 마련해 근로자를 채용하고 있다.

올해는 125개 기관(학교)이 동 사업에 참여해 151명의 장애인 근로자를 채용했으며 2023년에는 더욱 확대해 183명을 고용할 방침이다.

경북교육청은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왔다.

특히, 장애인 근로자 정원관리 특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경북지사) 인력풀 활용 등 제도 개선을 통해 장애인 고용의 탄력성과 효율성을 제고했으며 장애인 희망일자리 사업 인건비를 전액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2022년 상반기에 장애인 근로자 고용률 3.63%를 달성했으며 이는 2022년 의무고용률(3.6%)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이상국 학교지원과장은 “장애인 근로자 일자리 제공을 통해 장애인의 자립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며, "더불어 사는 따뜻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원화 기자 kkskwh@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포토

1 2 3
item33
ad39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